bsadmin우즈 '메이저 16승' vs 켑카 '3연패'…"메이저챔프의 격돌" bsadmin

이름 : bsadmin
이메일 :
정품인증 코드 :
구매대리점 :
개인정보 :


[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] '리턴 매치'.


마스터스 챔프 타이거 우즈와 PGA챔피언십 우승자 브룩스 켑카(이상 미국)의 올 시즌 세번째 메이저 격돌이다. 13일 밤(한국시간)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골프링크스(파71ㆍ7075야드)에서 개막하는 119번째 US오픈(총상금 1250만 달러)에서다. 우즈는 '메이저 16승', 켑카는 '대회 3연패'라는 동상이몽이다. 필 미컬슨(미국)은 서로 다른 4개 메이저를 싹쓸이하는 '커리어 그랜드슬램'을 노리고 있다.

▲ 우즈 vs 켑카 "이번이 결승전"= 우즈는 마스터스에서 메이저 15승째이자 통산 81승 고지를 접수했다. 부상에서 벗어나면서 300야드를 넘나드는 장타력을 회복했고, 그린적중률 72.86%(PGA투어 1위)의 '송곳 아이언 샷'을 가동하고 있다는 게 고무적이다. 마스터스에서는 라이벌을 압도하는 특유의 카리스마를 곁들였다. 일단 샘 스니드의 PGA투어 최다승(82승)이 눈 앞에 있다.

PGA챔피언십 '컷 오프'가 아쉽지만 지난 3일 메모리얼토너먼트 최종일 5언더파를 몰아치며 공동 9위를 차지해 실전 샷 감각 조율을 마친 상황이다. 우즈 역시 "내 골프인생 최대 목표는 니클라우스의 메이저 18승"이라며 투지를 불태우고 있다. 페블비치는 더욱이 2000년 15타 차 대승을 일궈낸 '우승 텃밭'이다. 지난달부터 일찌감치 연습라운드를 펼치면서 공을 들이고 있다.

켑카는 지난해 커티스 스트레인지(1988∼1989년) 이후 29년의 타이틀방어에 성공해 파란을 일으켰고, 8월 PGA챔피언십에서 메이저 2승을 쓸어 담았다. 지난달 PGA챔피언십에서는 우즈(2006년~2007년) 이래 12년 만의 2연패에 성공했다. 통산 6승 가운데 메이저가 4승, 그야말로 '메이저의 사나이'다. 이번에는 윌리 앤더슨(미국ㆍ1903~1905년) 이후 무려 114년 만의 3연패라는 대기록에 도전한다.



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@asiae.co.kr

  •  새소식
  • Total 117 Articles, 1 of 6 Pages
  • NO
  • 제목
  • 작성자
  • 날짜
  • 조회
1 2 3 4 5 6